이한철, 지퍼, 불독맨션

94년도 대학가요제에서 “껍질을 깨고”라는 곡으로 대상을 수상한 이한철.
그리고 그가 프런트 맨이 되어 활동했던 일련의 밴드들, 지퍼, 불독맨션.

요즈음 내가 가장 관심을 두고 있는 뮤지션이다.

예쁘장한 노랫말과
들을 수록 기분 좋아지는 훵키한 멜로디..

그의 음악에선
항상 피터팬이나 어린왕자와 같은
기분 좋은 동화책을 읽은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벌써 10년 가까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고 3시절 들었던 그의 데뷔곡, “껍질을 깨고”는
아직도 노랫말이 머릿속에서 맴돌 정도로 나의 인상에 강하게 남아있다.
(오늘 음악다방에서 그가 이 노래를 불렀다.
기억력을 더듬어 거의 모든 가사를 따라 불를 수 있었다. 역쉬.. -_-Vm)

그 이후 그가 발표한 그의 솔로 음반들은
솔직히 그전에는 거의 들어보지 못했다.
요즈음 그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찾아서 듣게 된 앨범들.
(아쉽게도 이젠 어디에서도 씨디를 구할 수가 없다. 이럴때 mp3은 참 유용하다)

[Debut1995] 그리고 [되는건 되는거야]

요즈음 들어도 휠에 딱 맞으며 느낌이 참 좋다. 그시절 왜 난 이런 음악들을 몰랐던 걸까..ㅡ.ㅡ;;

제일 좋아하는 트랙은 “낯선 여행”과 “감기”

그 다음은 바나나우유 CF에 삽입되면서
요즈음 더욱 주가를 올리고 있는
“내가 사랑하는 그녀는”의 지퍼시절.

BBF의 “봄날은 갔다”를 통해서 알게 된 장기영(djtama)의 음색이 매력적인 앨범.
사실 사람들은 이한철을 더욱 많이 알고 있지만
난 djtama의 음색을 무척이나 좋아한다.

장르 초월, [매거진] 이라는 그들의 앨범..
역시나 지금 구하기 힘들다. ㅡ.ㅡ;

가장 좋아하는 곡은 “Just Enjoy Your Life”

그리고 불독맨션…

프런트맨으로 보컬과 어쿠스틱 기타를 담당하는 이한철,
드럼의 조정범,
기타의 서창석,
베이스의 이한주.

한사람 한사람 매력이 말로 못 할 정도로 철철 넘치는 환상 밴드.

우연히 보게 된 영화 “후아유”에서
가장 인상에 남았던 곡 “사과”를 통해서
그들을 첨 알았다.
그리고 내가 인디음악을 듣게 된 시초가 되었던
프랙탈을 통해서 또 그들을 알게 되었다.

아직 앨범 한장 내지 않았음에도 그들의 까페에는
2000여명이 가입되어 있었다.
(현재 그들의 까페 총 멤버수는 3881명)
역시 매력있는 밴드는 모두가 공감하는 듯.

정식 예매 시작 전 팬클럽을 통한 1회분 공연 좌석 매진이라는
기록적인 폴리미디어 공연을 시작으로 그들의 공연을 찾아서 보게 되었다.

공연중 내내 기분좋은 음악과 웃음으로
세시간을 전혀 지루하지 않게 만들어주는
놀랄만한 매력을 지닌 팀이다.

가장 좋아하는 곡은 역시나 “사과”, 그리고 “피터팬”.

얼마 전 불독맨션의 “Destiny”가
東京スカパラダイスオケストラ의 “美しく燃える森”와 유사하고
“Hello! My friend”가 Kaji Hideki의 “Heart”라는 곡과
유사하다, 표절일런지도 모른다는 평을 읽긴 했지만…

그래도 공연장에서 보는 그의 사람 좋은 웃음에서
그런 의혹이 삭~ 사라지면서 기분이 좋아지는 건 어쩔 수 없다.

[도서] 뇌 by 베르나르 베르베르

회사 도서 진열대에..
항상 하(下)권만 전시되어 있고
상(上)권이 없는채로 있던 진주황 커버가 인상적인 책.

그의 전작 “아버지의 아버지”에서
결말 부분의 충격으로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작품은
그 이름만으로 일단은 읽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하는 책.

인간의 뇌를 탐험하는 내용으로 이루어진 이 책은
천재 정신과 의사이자 체스 세계 명인인 사뮈엘 핀처 박사가 컴퓨터 Deep Blue IV와의 체스 대결에서 승리한 후에 복상사라는 추측을 낳는 이름모를 사망을 하고 난 이후
그 원인을 조사하고자 하는 과학 잡지의 두 기자의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한다.

이전의 “아버지들의 아버지”에서는
전혀 짐작하지도 못할 끝 마무리를 통해
대략 정신이 멍해지는 충격을 주었던 베르베르였지만
이번 뇌에서는 상, 하의 두 권으로 나누어진 책의 상권 중후반부에서 벌써 범인이 누구라는 결론을 추측할 수 있을 정도로 내용이 뻔해져서 적잖이 실망하기도 했다.

그러나 스스로 인성을 가지고 생각하는 아테나라던가 파과병의 장 루이 마르탱 같은 캐릭터는 역시 베르베르이기에 창조 가능한 캐릭터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마지막 결말부분을 파견가있는 분당에서 퇴근길 지하철에서 읽었는데…
마지막 내용이 어찌나 선정적으로 흐르는지..
앞에 서 있는 여자분이 꼭 책 내용을 함께 보고만 있는거 같은.. 그래서 얼굴이 벌개지며 민망해져버리기도 했다.

마지막의 대략 너댓페이지 정도는
안 넣어두 될 법한데…
이런게 사족 아닐런지.. -_-;;

Variety Life

문화 탐색기에..
그다지 버라이어티 하지 않은 꾸미가
버라이어티 라이프라고 이름을 지은건..
아마도 공연, Concert 때문이었을 거다.

2001년 겨울, 크리스마스에서부터 시작된
나의 공연 관람은
이전엔 전혀 그런 모습을 보이지 않았었기에
내 주변인들에게 나의 주말이 상당히 바쁘고 버라이어티하게 비추어졌던 것 같다.

나의 공연 보는 습관은 상당히 한쪽에 치우쳐있으며
특정 뮤지션의 공연으로 편중되었음을 인정하는 바이나
그로 인하여 연관되는 더 많은 뮤지션, 더 많은 공연을 알게 되고
클럽공연이라던가, 인디음악 같은
새로운 문화를 하나씩 알게 되어서
공연을 한번씩 보고 올때마다.
기분이 참 좋아진다.

다음엔 어떤 공연을 보러 갈까나~

Culture Exploration

별로 문화적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살아온
시골소녀 네번째 꾸미의
우왕 좌왕 문화 탐색기.

앨범도,
서적도,
영화도,
혹은 새로 체험해보는 새로운 문화라도.

なんでもいいですよ。

꾸미가 써 나가는 문화 체험기가
잘 아는 사람들에게는 유치하고 한심해 보일지라도…

한심해 하거나 비웃기 없기!

음악다방~

깔쌈보이의 음악다방 공개방송에 다녀왔다.

클럽 에반스..

약 50명 정도가 들어갈 수 있는 공간에
단 이틀간 예매를 했다고 하는데도..
140명이나 예매를 했다더라.

오밀조밀 모여 앉은데서 시작된 음악다방 일일찻집.

스웨터의 세철님, 지현님, 첼로를 연주해주신 동현님 외에도
milim에서 활동중이신 여자분,
그리고 내가 너무 좋아하는 음색을 지니신 djtama님,
또한…
누구보다도 행복한 표정으로 노래를 부르고 행사를 진행하던 두 사람,
깔쌈보이와 김양덕에..

오늘 두 시간은 정말로 잊지못할 시간이 될 듯.

훵큐뮤직 가족들도 많이 보였고..
첫 만남이 아니라서 오는 친밀함과 이리 저리 인사를 건낼때의 정겨움도 기분 좋았다.

함께 간 영숙이와
홍대 주변의 프리마켓도 둘러보고
커피빈에서 약간은 느끼한 까페 모카도 마시고…

사실 난 카페인이 필요했을 뿐인데…
그냥 늘 그렇듯 today’s brew나 값싸게 마실껄..
괜히 까페 모카를 것두 싱글두 아닌 더블루 시켜서..
느끼함을 참고 마시다가…
가뜩이나 멀미나는데 죽을 뻔 했다.

간만에 렌즈를 끼고 외출한 날.
모든 신경이 시신경으로 전부 몰린 것인지..
온 몸을 감싸는 멀미 기운에 대략 정신이 혼미해짐.

그래도 영숙이를 기다리면서 서점에서 우연히 고른 책을 내내 읽으면서 2호선의 끝과 끝인 홍대 입구역-잠실역 구간을 꾸욱 참아내며 옴.

이제 이 멀미도 좀 그칠때가 되었건만..
아직도 촌스럽게 멀미를 해대는 바보같은 꿈양.

Exilim EX-Z3

오늘 내 손에..
작고 예쁜 카메라 하나가 살포시 들어왔다~

Casio Exilim EX-Z3

카메라를 사들고 들어오는 발길이 내내 가볍다.
한손에 쏘옥하니 안겨지는
이쁘장한 자태라니….

언제라도 들고 다니며 나의 일상을 기록하는
또 하나의 다이어리가 될 거라 생각해..

F707,
널 미워한다거나 버린다거나 하는건 아니야!
단지 널 가방에 넣으면 다른 필요한 소지품을 챙길 수가 없으니까..
대안을 마련한 거 뿐이라고!
언제나 필요한 자리엔 F707 함께한다!!!

DX-3600Z,
널 다른 이의 손에 넘겼구나.
아무런 수동기능이 전혀 없어
그저 셔터를 누를 뿐이기만 한 너였지만..
내 생애 처음의 카메라.
두고 두고 잊지 못할꺼야.

Instax mini 7,
언제나 가장 소중히 간직하고 싶은 순간엔
너와 함께 할꺼야.
세상에 단 하나라 더욱 소중한 그 사진들처럼…

홈페이지 리뉴얼!

리뉴얼 했다.

내내 게시판 뿐인 메뉴들이지만..
그래두 약간의 구조를 바꾸고
이전에 다른데서 쓰던 BGM도 빼서 달고…

다른 이가 디자인 해준 대문을 빼고…
사진도 내가 찍고..
색감도 내가 고르고…
폰트도 내가 고르고…
적당한 카피도 골라내면서…

서툴지만 모두 내 손으로 만든…
다시 나의 새 집…

이제 슬슬..
처음 생각했던 메뉴들도 넣어야지!

근데…
별거 아닌 이거 한다구 밤을 새버려서..
하아아암~
많이 졸리네…

게시판 스킨도 수정하고
bgm도 다시 선곡하고
할 거 많은데….

z-z-Z-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