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urbano

[기사] 얼바노, 펑크솔 열풍 이어가는 듀오

얼바노, 펑크솔 열풍 이어가는 듀오  
감성을 적시는 ‘도회풍 펑크’

[조선일보 한현우 기자]
좋은 음악은 스스로 향기를 뿜는다. 제아무리 초대형 뮤직비디오를 동원한 ‘골리앗 음악’이라 해도 영특하게 반짝이는 음악의 물맷돌 앞에서는 무력하게 급소를 노출하고 마는 법. 대형 기획사의 음반도 줄줄이 물을 먹는 최악의 음반시장에서 톡 불거져 나온 얼바노(Urbano)의 앨범이 바로 그런 다윗의 차돌 같은 음악이다.

얼바노의 멤버인 스물여섯 동갑내기 전영진과 김중우는 초등학교 동창이다. 3학년때 같은 반이었다는데 ‘그땐 잘 몰랐다가’ 1998년 우연히 다시 만났다. 만나고 보니 둘 다 ‘나름의 방법으로’ 음악을 하고 있었고 좋아하는 음악도 비슷했다. 그래서 얼바노를 결성했다. 펑크(Funk)와 솔(Soul)을 기본으로 세련된 컨템퍼러리 흑인음악을 하기로 했다.

지난 2002년 얼바노는 자작곡 20곡을 담은 1집 음반 2000장을 자비(自費)로 찍어 인디음악 전문매장에 내놓았다. 이 음반이 모두 팔려나가면서 소문이 돌았고, 음반을 구하지 못한 사람들은 이들 음악을 불법 MP3파일로 만들어 인터넷으로 주고받았다. 그 대표곡은 ‘내 탓이지 뭐’. 전영진의 펑키한 기타와 김중우의 흥겨운 앨토 색소폰에 잘 다듬어지고 절제된 보컬이 어울려 말 그대로 반들반들 윤이 나는 ‘어반(Urban) 사운드’가 돋보이는 노래다. 라디오의 음악전문 프로그램에서도 격려를 받으면서 힘을 얻은 이들은 지난주 1집과 새로 녹음한 2집을 동시에 정규 발매했다.

“1, 2집 모두 단지 ‘이런 음악을 해보자’ 해서 만든 음반이에요. 이렇게 정식으로 발매할 생각은 없었고, 그저 우리가 작업한 것을 기록해 두려고 했을 뿐인데….”

전영진은 서강대 영문과 대학원을 졸업하고 지금 인터넷 포털회사에서 게임음악을 만들고 있다. 김중우는 미국 시카고대 생물학과 휴학생이다. 외모로 봐서는 전형적인 책상물림 같은 두 사람이지만 음악적 이력은 의외로 탄탄하다. 박효신, JK김동욱, 조PD의 음반에 작곡·편곡·프로듀서로 참여했다. 기타와 베이스, 키보드를 연주하는 전영진은 작곡과 프로듀싱 능력이 뛰어나고, 색소폰과 플루트, 클라리넷을 부는 김중우는 재즈 타악주자 류복성과 함께 밴드 생활을 해왔다. 두 사람 모두 체계적으로 음악을 공부한 적은 없다고 했다.

“고등학교때부터 기타를 쳤어요. 헤비메탈을 주로 듣고 연주했죠. 그런데 어느날 ‘어스, 윈드 & 파이어(Earth, Wind & Fire)’의 노래 ‘셉템버(September)’를 듣고 음악적 기호가 180도 바뀌었죠.”(전영진)

“중 2때 리코더를 꽤 잘 불었는데 친구들은 모두 바이올린, 플루트 같은 악기를 하더라고요. 뭔가 악기를 하나 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어느 날 라디오에서 그로버 워싱턴 주니어의 ‘인 더 네임 오브 러브(In The Name of Love)’를 듣고 그쪽 음악을 듣게 됐어요.”(김중우)

이들은 1집에 20곡, 2집에 14곡이나 담았다. 곡수가 많은 1집이 오히려 더 짜임새 있게 들린다. 전영진은 “아무래도 그때는 모든 것을 이 한 장에 다 담는다고 생각했기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1집에서는 ‘내 탓이지 뭐’를 비롯, ‘아이 갓 에브리싱 벗 유(I Got Everything But U)와 ‘내가 가진 축복’, ‘너뿐이라고’가, 2집은 ‘미싱 유(Missing You)’, ‘너라는 존재에게’, ‘누가 뭐라 해도’가 먼저 추천할 곡이다. 그간 우리 대중음악에서 양념 역할에 그쳤던 관악기가 전면에 등장하면서 일렉트릭 기타와 함께 도회적으로 세련된 음악을 완성한다. 전영진의 기타는 간간이 메탈 기타의 꼬리를 내비치며 듣는 재미를 더해준다. 1집에 수록된 연주곡 ‘올빼미’는 그중 두 사람의 연주가 불을 뿜는 ‘물건’에 속한다.

“이번 음반 두 장으로 우리 음악의 가능성만 확인할 수 있다면 만족합니다. 하고픈 음악을 아무런 제약 없이 할 수 있다면 최고 아닌가요?” 너무나 당연한, 그러나 우리 대중음악계가 그간 짓밟아버린 ‘음악의 ABC’를 얼바노는 충실히 따르고 있다.

(한현우기자 hwhan@chosun.com )

Thanks To…

오늘..
주문했던 씨디들이 배송왔다.

URBANO 2집, 재주소년, Jane’s Addiction…..

씨디 배송오면 언제나 하듯…
부클릿을 열어 Special Thanks to..를 읽어본다.

그네들의 친분관계를 엿볼수도 있고..
가끔 아는 이름이 보일때면 왠지 흥미도 생기기 때문에……

오늘… 내이름이 적혀있는 Thanks to..를 받았다.

그들의 음악에 즐거워한 것 만큼보다
그들에게 보낸 내 응원은 아주 적은 것이었는데…

감사하다….
이번 앨범도 열심히 들어야지..

[공연] Funny Day! Funky Day!! vol.5

* 2003. 5. 3 (토)
* PM 7:00 ~ 11:00
* Queen Live Hall

* 최은진 – Opening
* Funk Sized – with Horny Play
* Infinite Flow – guest. 데프콘
* Earls
* Bulldogmansion
* DJ Tama – DJing

지난 2002년 5월로 기억된다.
Funnyday! Funkyday!! vol.1이 쌈지스페이스에서 처음 있었다.
당시 프랙탈에 한참 빠져있던 시절(물론 지금도 프랙탈 좋아한다).. 3월에 있었던 프랙탈의 공연 이후 계속 클럽 공연에 대한 갈증을 느끼고 있던 차에 펀,펑 vol.1이 기획되었고 프랙탈이 출연한다 하여, 나는 주저없이 티켓을 끊었었다.

그러나 공연 당일 티켓 배부처에서 전해 들은 얘기로는 프랙탈이 당일 공연에 출연이 어렵다는 것이었고, 전날 이현우 전국투어 공연에서 온 힘을 다 소진하고도 프랙탈을 보러 공연장을 또 찾은 우리 일행(나, 미진, 경선)은 도저히 공연을 볼 엄두가 나지 않았다. 결국 현매하려는 사람들에게 티켓을 팔고 터덕터덕 걸어나와 홍대 주변을 배회했더랬다.
그 이후로 펀,펑 공연은 번번히 나와 어긋났고 나는 매번 다음번을 기대할 수 밖에 없었다.

(펀,펑에 대해 쓰려고 하니 그때 생각이 나서 길어졌군…)

드디어 펀,펑 vol.5 예매 공지가 올라오고 “이번만큼은!!!” 하는 생각으로 예매시작일의 시계가 12시를 가리키자마자 예매를 뚝딱~ 해치웠다. 머, 그 간의 우여곡절도 있었고, 공연 전날 갑자기 떨어진 제안서 일거리때문에 밤을 꼴딱 세워야 하는 태클도 걸렸지만… 그래도 난 무사히 퀸라이브홀에 발을 들여놓았다.

퀸라이브홀은 생각보다 작은 장소였고 그에 어울리게(-_-a) 사람들의 숫자도 많지 않았다. 그도 그럴것이 공연일자가 어린이날까지 주욱 연결되는 황금연휴의 한 가운데에(혹은 회사에 따라 초입에) 떠억 버티고 있었으니 그 안에 모인 숫자많으로도 비교적 엄청스레 많이 왔다는 생각이다.

그루브한 선곡이 돋보이는 DJ tama의 DJing과 함께 사람들은 슬쩍슬쩍 준비운동을 시작했고 무대는 여전히 스크린이 드리워진 채…

한참을 기다린 후에 올라간 스크린 뒤에서 깜찍한 최은진양의 오프닝무대가 시작되었다. 긴장해서 그랬는지 살짝살짝 가사도 잊어주시고, 귀여운 그녀다.

오프닝을 끝내고 본격적으로 시작된 펀,펑 vol.5
젤 처음은 Funk Sized 부터였다. 갑자기 소리가 멎어버린 베이스로부터 시종일관 속썩이던 마이크 성능까지 약간은 불안한 시작이었지만, Horny Play의 김중우(Urbano 멤버 아닌가? 소속이 몇개야?-_-)씨의 재치있는 진행으로 공연은 시작되었다. 곧이어 등장한 새하얀 레이스가 잔뜩달린 쟈카드 재질의 흰색 드레스(-.-)를 입은 보컬 마준성씨의 등장으로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사람들에게 익숙한 I got you, YMCA, September 등으로 분위기를 적절히 띄우고 자신들의 곡을 적절히 mix해서 연주함으로써 공연장 분위기가 엄청 뜨거워졌다.
비좁은 무대를 한껏 채운 인해전술(?) 뿐아니라 James Brown 풍이 물씬 풍기는 훵키한 음악들.

잠시 밴드 교체 시간이 지나고 힙합 팀 Infinite Flow의 공연이 이어졌다. 마스터플랜 소속의 힙합퍼들로 처음 접하는 큰(-.-)무대라고 했다. 경험의 부족에서 오는 걸까. Funk Sized의 무대가 너무 열광적이었기 때문이었을까, 그들은 나름대로 열심히 하긴 했지만 관중들은 크게 열광하지 못했다. 나 역시 힙합을 나름대로 즐기는 편이라 자부했지만, 그들의 랩핑은 너무나도 잘 외워진 듯 했고, 랩을 하는 스스로도 관객을 부담스러워하는 눈빛이었다. (심지어 랩퍼한명은 관객을 싸늘히 쳐다보다가 눈을 감아버리기도.. -_-;;) Infinite Flow의 공연도중 깜찍 게스트로 등장한 데프콘의 무대가 오히려 감흥이 더 난 듯. (역시 경험 부족 때문인가보다)

다음으로 펑키밴드 Earls의 차례,
공연 전 그들에 대해 좀 알아보고 가려고 그들의 클럽에 가입하고 음악도 조금 찾아 들으려 했지만, 많이 들어보지 못하고 간 터라, Earls는 정말 아는 게 없는 팀이었다. 그래서 그런지 Earls의 음악이 가장 충격이었고 가장 인상에 남았다. 펑키한 음악보다는 락을 하면 더 어울릴듯한 보컬, 기타 연주가 정말 멋졌던 기타리스트.
녹음된 파일을 듣는거 보다 라이브 합주를 듣는게 더욱 환상일 것이라는 트레시아의 말은 조금도 틀림이 없었다. 미리들어보고 간 그들의 mp3파일은 그들에 대해 느낀 충격을 조금도 완화시켜주지 못했다.
또 한번 눈여겨 볼 팀을 만난 듯 하다.

다음은 말이 필요없는 불독맨션의 차례.
사실 그들을 보러 펀펑에 갔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초반, 2주간의 유럽여행으로 “한국말 약간 잊어먹은 정도”의 이한철님의 건들거림(특히나, 껌 질겅거리기)과 미니홈피를 통해 유추해 본 슬픈 사연이 있고난 후의 이한주 님 등.. 그들의 공연에 곧바로 몰입하기는 조금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역시나 불독맨션!!!
곧 그들에게 열광하고 그들을 향해 원츄를 날리며 미친듯 그들을 사진에 담아내고 두발을 깡총 들어 “워어어어~”를 외치는 나 자신이 보였다. (ㅡ.ㅡ);;;
역시!!!!!!!!!!!

불독맨션의 앵콜곡까지를 끝내고 난 시간이 11시.
전날 꼴딱 밤을 새고 오후5시부터 한번도 자리에 앉아보지 못한 상태에서 벌건 눈에 렌즈를 끼고, 공연시간 내내 내 앞의 커플은 번갈아가며 쉬임없이 초절정 암모니아 개스를 실내에 유포시키고…
나의 신체적 조건은 최악을 향해 달리고 있었지만…
정말이지 2002년 3월말 이후 1년여 만에 클럽에서의 스탠딩 공연은 죽음이었다! 환상이었다! 원츄 백만개!!!

벌써부터 펀,펑 vol.6가 기대된다.
(그 전에 Gate In Seoul 즐겨줘야쥐~ ^^)

꼬랑지.
밀폐된 실내에서는 암모니아 개스를 유포하지 맙시다!
생리적 현상을 참기 어렵다면, 잠시 실외로 나갔다 들어오는 관용(?)을 베풉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