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Sunday Nitelive

Sunday Nitelive

Sunday Nitelive @ Rolling hall 2008.6.15
나루, 뎁, 세렝게티, 코코어, 쿠바

깊은 베이스 선율은 귓가에서 들리는 것인지 심장 저너머의 울림인지 구분할 수 없었고
입가에서 떠나지 않던 미소들.
아주 오랫만에 썩 괜찮은 공연을 봤다.

#1. 나루.
지난 번 클럽 타에서 봤던 나루의 모습에 조금은 실망을 한 터..
당시엔 모던 영재라는 타이틀에 너무 큰 기대를 하고 봤기에 더 실망감을 느꼈는지도 모르겠다.
이번 공연에서는 그런 기대감을 많이 갖지 않아서였을까..
아직도 긴장한 모습은 역력했지만 좀 더 즐기려는 모습이 보여 좋았다.
경험이 좀 더 많아지면, 그래서 긴장이 좀 풀어지면, 관객을 피하지 않고 같이 즐기려 해 준다면,
그땐 정말 즐겨 찾는 뮤지션 중의 한명이 되지 않을까..
모던 천재나 모던 박사, 모던 성인이 아닌.. 아직은 모던 영재니까…
그리구 씨디로 듣는 음악은 좋으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M_▼ Open 나루의 공연 사진 more…|▲ Close 나루의 공연 사진|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_M#]

#2. 뎁
뎁의 음악과 그녀가 비정규직(?)으로 활동중인 페퍼톤즈의 음악을 아직은 구분하기 어렵지만
아코디언 연주도, 몰랑몰랑한 그녀의 음악도 재미나게 즐겼다.
그 곡이 그 곡 같아 보이는 느낌은.. 내가 그녀의 음악을 덜 들어보아서겠지.
좀 더 찾아 들어봐야겠다. 
멜론에서 서너번 full로 들어보고 맘에 들면 씨디 구매도 해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M_▼ Open 뎁(deb)의 공연 사진 more…|▲ Close 뎁(deb)의 공연 사진|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_M#]

#3. 세렝게티
초반, 약간은 바뀐듯 한 편곡에 처음부터 아주 흥분해 버렸다.
베이스가 강조된 사운드가 시종일관 맘을 설레게 하더니 급기야 카메라 두고 공연에 푹~ 빠져들게 한다.
길기만 했던 세렝게티의 라이브에 대한 갈증이 조금 더 깊어졌다.
한 시간이 채 못되는 공연으로는 만족이 안되나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_▼ Open 세렝게티(Serengeti)의 공연 사진 more…|▼ Open 세렝게티(Serengeti)의 공연 사진|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_M#]

+++.
나루군의 공연에서는 노란 조명이, 뎁양의 공연에서는 초록이 가미된 주황 조명이 이쁘장하게도 비춰주더니
세렝게티의 공연은 시종일관 빨간 조명이다.
곡의 컨셉트에 맞췄던 것인지는 몰라도.
가장 담아내고 싶었던 세렝게티의 모습이 전부 빨강색 일색인 것에서는 아쉬움이 살짝.

+++.
공연이 끝나고 그녀들과 함께한 소맥, 그리고 와인…
요즈음 들어 왜 이렇게 술이 즐거워진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혼자 살짜쿵 들이킨 아사히 맥주보다는,
그녀들과 함께한 레드와인 Jacob’s Creek 이 훨씬 맛있었던 건 아무래도 당연한 거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