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정보소극장

[연극] So Love, 보고싶습니다.

* So Love, 보고 싶습니다.
* 극단 화살표
* 이선희 작, 정세혁 연출
* 대학로 정보 소극장
* 2003.9.14 PM 6:00

길고 긴 추석 연휴가 끝나는 일요일… 모처럼 대학로엘 갔다.
종알종알 아주라언니와 유스키와 나누는 지하철에서의 수다도 재미나게..
대학로에 도착한 시간은 오후 5시 30분.
아주라언니가 알고 지내는 LG CNS의 정명선 과장님과 정과장님 일행들과 함께 정보 소극장에서 조우.
간단한 목례와 함께 극장안에 자리 잡았다.

아무리 소극장이라지만..
정말 작다.
라이브1관 같은 규모를 생각했지만..
그 1/3정도의 규모나 될까 싶다.
공연이 시작하기 전 간단히 세어본 좌석 수는 약 80석 남짓..
이래서 연극배우들은 배가 고픈것인가…..

곧 이어 시작된 극.
앞을 보지 못하는 누이에게 절규하는 지성의 모습으로 극은 시작되었다.
작은 변두리 마을에서 앞못보는 지순과
그 누이의 개안수술을 퍽이나 해주고 싶어하는 동생 지성이 살고 있다.

별 다를 것 없는 그들의 인생앞에 어느덧 나타난 독희와 상도.
그 둘로 인해 지순, 지성남매의 일상도 달라지는데..
그 안에서 독희와 지순의 안쓰럽고도 슬픈 사랑은 시작된다.

피냄새라는 걸 모르기때문에 독희에게서 나는 냄새가 그저 사이다 냄새이려니 생각하는 지순과..
그런 지순에게 장난스레 청혼하는 독희의 사랑이..
그저 잘되었으면 했다.

극 초반에 극의 결말을 미리보여주는 형태로 짜여진 극이었지만..
지순과 독희가 그저 그저 잘되기만을 바랬더랬다…

극 중간중간 지루하지 않게 극을 이끌어가는
강냉이와 헐랭이와 독희어머니 등의 다양한 조연들과..
정말로 극에 몰입해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었던
독희 역을 맡은 배우가 참 인상 깊었다.

대학교 때 나도 연극을 했었드랬는데….
연극을 보는 내내.. 대학 1학년 밤을 하얗게 지새웠던..
알바트로스의 여름이 생각났었더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