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0.6.26 PM 7:00 – with 혜정, 민경, 진선, 신영

* 2010.6.27 PM 6:00 – with 다인

* 홍대 상상마당 Live Hall



■ 이승열

이승열님의 라이브는 처음 접한 무대.

꽤나 멋진 라이브였지만, 중반 이후부터 스멀스멀 지루한 기운이 느껴지기 시작.

대부분 정적인 곡들이 많아서 조용한 카페나 집에서 듣기엔 좋을 듯 하지만

한 시간 가까이 아무 액션없이 서서 감상하기엔 조금 무리였던 듯 하다.

솔직히는.. 30분 넘어서면서부터 옆 사람 (이승열씨 팬이었던 듯) 사진 찍는 거 보면서, 반셔터 눌러 구도 잡고 찍으면 좋을텐데 하는 생각만 계속 했었다는…

아니나 다를까, 월드컵 16강전 경기를 앞두고 진행된 공연에서 

총 5팀이 출연하는데 혼자 1 시간 여를 공연한 것을 두고 사람들의 안좋은 평이 좀 있는 듯 하다.




[#M_이승열 사진 열기|닫기|












_M#]



■ 옥상달빛

옥상달빛의 라이브는 이번이 네 번째.

갈수록 예뻐지는 세진양과 윤주양의 무대는 너무 즐거웠다.

특히, 한대수님 원곡의 “행복의 나라로” 리메이크는 생각지도 못했던 선물같았다고나 할까.

이번 무대에서 처음 듣게 된 “정고노(정말 고마워서 만든 노래)”도 너무 좋았고…

세진양의 “God bless you” 멘트는 늘 유쾌하고 기분이 좋다.




[#M_옥상달빛 사진 열기|닫기|








_M#]



■ 데이브레이크 (Daybreak)

어떤 말이 더 필요하랴. 그저 30분이라는 시간이 아쉬울 뿐..

요번 공연은 특히 무대 바로 앞에서 봤더니 더더욱 무대 위 사람들의 호흡이 가깝게 느껴져서 좋았던 공연.

특히나 강렬한 사운드로 재탄생하여 초반부터 사람을 들뛰게 만들었던 범퍼카의 울림이 좋았던 공연.

들이박고 또 들이박아 봐도 지치지 않을 듯한 데이브레이크의 충만한 에너지가 고스란히 전해져

무대 아래의 사람들도 함께뛰며 상상마당 라이브홀의 쿵쿵쿵쿵~~! 울림에 흥분이 고조되었던 공연.

단연코 데이브레이크는 최고! 

잠시 잠깐 서운함에 내 애정하는 밴드의 본진을 옮길까도 생각해봤지만.. 이러니 내가 어찌 본진을 옮겨요!




[#M_데이브레이크 (Daybreak) 사진 열기|닫기|



















































































_M#]


■ 몽니 (monni)

네번째 팀은 몽니. 2집 앨범 발매 이후 처음 보는 라이브 무대다.

(물론 BML 무대가 있긴 했지만, 그땐 정식 앨범 발매 전이었고.. 음악도 제대로 들어보기 전이었으니깐..)

“이승열 선배님의 콘서트 세번째 게스트, 몽니입니다” 라는 멘트를 하는 몽니.

아이고, 앞 선 무대가 좀 길었던 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그 멘트는 쫌 아니다 싶은데…

암튼 그래도 늘 감탄해마지않는 보컬 김신의군의 쩌렁쩌렁하면서도 애절한 목소리를 많이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

베이스 이인경양의 싀크한 매력도 한웅큼!! 아이고 좋아!

[#M_몽니(monni) 사진 열기|닫기|




























_M#]




■ 이지형

이제 막 하와이에서 돌아와서인지 검게 그을린 이지형군

몇차례 언급했지만 이지형군은 내게 CD형 뮤지션인지라 그다지 기대하지 않고 본 편인데..

의외로 이번 엘르걸 페스타 공연은 꽤 만족스러웠다.

이지형군의 앨범에서 내가 좋아하는 음악들만 쏙쏙 골라 연주했기 때문이랄까~

빰빰빰~에서 시작하여 메탈포크주니어까지.. 즐거웠던 공연의 마지막을 장식하기에 충분했다.




[#M_이지형 사진 열기|닫기|



















_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