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분당

파전아저씨

파전 아저씨 같으니라구…

계속 뒤집기만 하는…

어여 어여 끝내구..

이 프로젝트 탈출해야 겠다는 생각 뿐..

오늘 디자이너 창우성이랑 함께 분당 고객사에 들어갔다.
어제 지적된 네비게이션 디자인을 수정해서 컨펌 받으러 들어간 거 였는데…

결국 순서만 바꿔주는 걸로 결론이 났다.

그거땜에 오늘 하루 다 갔네. -_-;;

근데 남아서 작업해야 하는 창우성…
첨엔 회사까지 태워달라구 그랬지만…
늦게까지 남아서 작업해야하는 사정 아니까..
혼자 전철을 타구 돌아오려 했다.

그래두 전철역까지 머니까 역까지만이라도 태워주겠다고 따라나선 창우성..

근데 그 파전아저씨가…

췌~

멀 태워다 주냐구..
그냥 혼자 걸어가게 보내라고….

한마디 한다.

나두 안다구욧!!!
혼자 전철 타구 가려 했다구요.. ㅠ.ㅠ

흑흑..

췌췌~!!!

어찌나 기운빠지고 머리가 멍해지는지…..

모란역에서…
분당선에서 8호선으로 갈아타야 하는데…
멍한 정신에 눈에 보이는대로 그냥 나오는곳으로 패스 끊고 나와 버렸네…

정신을 차려보니까..
우쨔.. 다시 패쓰 끊고 들어가야 함..

내 정신을 돌리도!!!

그래두 얼마전에 제안서 입찰 성공한거 기념으로
아웃백으로 가서 회식을 한걸루…
쪼꼼 기분은 풀렸다.

역시나 단순한 꿈양.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