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드라마

[영화] 터미널..

감독 : 스티븐 스필버그
주연 : 톰행크스, 케서린 제타 존스

강변 CGV11 3관
24프레임 멤버들과.. 근정언니, 유스키, 준미, 경선, 주부장님, 도권씨, 월쓰, 토토로, 최상궁

너무 기대를 많이 한 것일까…
스티븐 스필버그라는.. 영화계에서의 무시 못할 아우라를 지닌 존재로부터… 그 아우라가 좀 퇴색해버린 느낌.
장면장면 웃음을 유도하는 신은 많았어도..
정작 보고나서 마음 뜨끈해진다거나 뭔가 메세지가 남는다거나..
그런 게 전혀 없었던 영화.

영화 초반..
졸지에 나라를 잃어버려 국제미아로 전락해버린 빅토르 나보스키의 심리적 아픔에 공감하며 영화에 몰입해 보려 했지만 그의 아픔보다는 그가 처한 상황을 우스꽝스럽게 표현해버린..
또 그걸 통해 미국이란 나라가 얼마나 시건방진 나라인지(10개 손가락에 전부 지문 채취를 해버리겠다고 으름장 놓는 시건방진..) 다시 한번 생각해 볼 기회를 준 표현력에 일단 플러스 점수.

그러나 극이 흐르면 흐를수록…
밀려드는 하품과 갈피를 잃어버린 영화의 방향..
왠지 지루함을 참아보려 몸을 베베꼬아버린 내내..

영화가 끝나고 집에가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함께 영화를 본 10인 모두의 표정이 나와 같이 떫더름했다고 느끼는 건..
내 지나친 착각일까…

Catch me If you can 이후… 스티븐 스필버그…
믿고 보았으나 왠지… 10g 부족한 영화..

스필버그… 이제 그만 휴머니티를 버리고 SF로 돌아오는 건 어때?

[영화] 선생김봉두

감독 : 장규성
출연 : 차승원, 변희봉, 성지루, 최민주, 이지은
기타 : 2003-03-28 개봉 / 12세 이상 / 117분 / 코미디,드라마

각쉐월월이가 선생김봉두를 구워다 주었다.
잼있게 봤다.
상업적으로 아주 잘 짜여진 감성적 영화인걸 뻔히 알면서도
중간중간 눈물이 흐르는 것에 스스로 놀라기도…

언제나 한결같은 그래서 스타일 고정으로 느껴지는 차승원의 연기와..
순박한 아이들의 표정..
특히 소석이가 비를 맞으며 더덕을 캐는 장면에서는..
정말로 코끝이 찡해왔다.

손주녀석들의 편지를 읽기 위해 글을 배우기 시작하는
변희봉 선생의 연기도 무척이나 인상깊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