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근

며칠 째.. 야근이다.

단순히 9~10시 즈음의 퇴근이 아니라…
12시를 부쩍 넘겨 아침을 맞이하고 나서야 잠깐 집에 가서 눈 부칠 여유가 생기는..
말 그대로 야근이다.

주말…
토요일도, 일요일도 회사에서 밤을 보내게 되니…
정말이지 내 체력이 스멀스멀 빠져나가는 것이 느껴진다.

아………….
쉬고 싶다…………..
너무너무 아까운 시간이지만.
정말 하루 온 종일 24시간을 잠만 자면서 보냈으면 좋겠다.

5 thoughts on “야근”

    1. 그래도 이렇게 야근해서 지난해부터 고대하던 시스템 하나 오픈했지 뭐야…
      기분은 좋아~
      내일 시스템 이용방법 교육해야 하는데..
      사람들의 반응이 어떨까…? 좋을까? 나쁠까?
      머 이런 생각들로 무척이나 설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