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하는 날

며칠전부터
뭔가 변화를 주고 싶었다.

제일 쉽게 생각한게 머리를 바꾸는거..

내내 생각만 하고 있다가
마침 오늘은 저녁이 조금 한가해서

나섰다!!
두둥)))

미용실에 가서 머리 스딸을 설명하고..
이렇게 할래요~ 했더만..

내 머리를 담당해준 1번 언니가..
약간 쭈삣~
“어렵진 않을껀데.. 손질을 잘 하셔야..”

헙헙…

한눈에 봐두 내가 귀차니스트에 게을리즘인 것을 눈치챈 듯..;;;

우야든둥 빠마와 브릿지는 진행되었고…
나온 결과물은…

나름 흡족하다. ^^
여지껏 볶은 머리가 맘에 들은 적은 없었는데..
이번은 맘에 든다.

우할할할…
내일보면 또 아줌마가 되어 있을지라도..
지금 이순간은 맘에 드넹.~

5 thoughts on “머리하는 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