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하드보일드하드럭 by 요시모토바나나

이마가 상당히 넓은 짱구머리에 고양이 눈을 가진
자그마한 여자아이가 그려진 책.
난 그래서 이 책이 아홉살 인생(by 위기철) 마냥 아동성장소설인줄 알았다.
요시모토 바나나가 성장소설을? 하며 주문해버린 책.

막상 첫 장을 넘기면서 처음 받은 인상은…

“우아~ 공포소설인가보다”

하드보일드 편의 배경은 사당을 거쳐 산길을 가로질러 도착한 작은 마을의 유령이 나오는 호텔. 주인공이 사당에서 본 빛깔이 다른 검정 돌로 인한 우연한 화재와 계속 연이어지는 자살한 여자귀신과의 만남..
그리고 뒤틀린 시간의 꿈속에서 만나는 치즈루의 환영.

머가 먼지 알 수 없게 뒤죽거리는 스토리의 전개속에서
몽환적인 음악을 듣는 듯 빠져드는 이야기.


많은 일이 있겠지. 하지만 자기를 질책하면 안돼.
하드보일드하게 사는거야. 어떤 일이 있어도, 보란듯이 뽐내면서

치즈루가 주인공에게 당부한 것처럼.
과거에 연연하지 말고 스스로를 다그치지 말고 하드보일드하게 살아야지.

두번째 하드럭 편은 결혼을 앞두고 뇌사상태에 빠진 언니를 저편의 시간으로 보내며 겪는 주인공의 모습을 그려내는 이야기.
이제 그 현실을 직시하고 담담하게 언니를 보내는 주인공에게 사카이라는 존재를 느끼게 하며 새로운 희망을 암시하는 결말로 끝이 난다.

죽음이란게..
살아 있는 사람들에겐 항상 급작스러운 것.
늘 곁에 있던 사람이 갑작스런 죽음을 맞이하게 되면…
나도 주인공들처럼 당황하고 죽은 사람의 환영이 보이고 맘이 아프고
그러다가도 무감각해지겠지..

맘이 여유로울때 다시금 읽고 싶은 책.
지금은 많이 느끼고 죽음에 대해 생각해 볼 여유가 없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