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Superman

by BRUNCH
from OST : 발레교습소

슈퍼맨

춤추고 싶어!
모두 잊고 싶어!
미쳐 뛰놀고 싶어!
그 뿐이야
잔잔한 내 마음에 돌을 던지고 싶어!
그 뿐이야
진짜 날 찾는 것

눈을 감은 듯 닫힌 나에게 조금씩 새들어 온 한 줄기 빛
눈이 부셔와…


나는야 구름을 가르는 superman
답답했던 어제 옷은 벗어버리고
세상이 나의 두 발 아래 있음에
내가 원한 그  곳으로…


갇혀있긴 싫어!
멈춰있긴 싫어!
늙어버리긴 싫어!
그 뿐이야
시계바늘 도는 듯 되풀이 되는 시간
늘 제자리 같은 길은 싫어!

눈을 감은 듯 닫힌 나에게 조금씩 새들어 온 한 줄기 빛
눈이 부셔와…


나는야 구름을 가르는 superman
답답했던 어제 옷은 벗어버리고
세상이 나의 두 발 아래 있음에 빛을 따라 내가 원했던 그 곳으로…


애써 잡으려 손 내밀어도 멀어지기만 했던 내꿈들이 내 안에 있어
나의 두 손에
내 두손 위에 놓인 푸른 빛…


나는야 구름을 가르는 superman
답답했던 어제 옷은 벗어버리고
세상이 나의 두 발 아래 있음에 빛을 따라 내가 원했던 그 곳으로…


구름은 깃털처럼 내 뺨을 스치고 언제나 따스한 햇살 나를 반기네
어둠이 내게 다시 찾아올 때 쯤 빛을 따라 내가 원했던 그 곳으로…


빛이 이끄는 곳에 푸른 빛을 따라서 내가 원했던 그 곳에 낙원이…

빛이 이끄는 곳에 푸른 빛을 따라서 내가 원했던 그 곳에 낙원이…

dm249.mp3


브런치 노래를 들으면 기분이 좋다.

아침 출근 길… 밤샘으로 지친 내게 세상이 내 두 발 아래 있다고 외치는..
그들의 목소리가 기분이 좋다

그래!
빛을 따라서 내가 원했던 그 곳에 날아가야겠다
언제나 세상은 내 두 발 아래 있으니깐…

5 thoughts on “[Brunch] Superman”

  1. 언냐
    어제 케이블서 수퍼맨 해주더라..근데 화면이 넘 구릿해서 보기가 싫드라구..
    ㅋㅋ

  2. 언냐
    어제 케이블서 수퍼맨 해주더라..근데 화면이 넘 구릿해서 보기가 싫드라구..
    ㅋㅋ

  3. 언냐
    어제 케이블서 수퍼맨 해주더라..근데 화면이 넘 구릿해서 보기가 싫드라구..
    ㅋㅋ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