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나한테서 떨어져 주세요.

세월이 흘러도
당신의 존재는 늘 부담스럽기만 해요.

이제 그만.. 날 놔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