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생각이었을까,

다시 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언제 끊겼는지 기억조차 나지 않던 도메인을 다시 찾고,

새로운 공간에 다시 둥지를 튼다.

이전의 블로그에서 옛적에 백업해 둔 파일을 찾아 백업도 해 왔다.

 

이 곳에서

조금 더 글쓰기에 익숙해지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