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철, 지퍼, 불독맨션

94년도 대학가요제에서 “껍질을 깨고”라는 곡으로 대상을 수상한 이한철.
그리고 그가 프런트 맨이 되어 활동했던 일련의 밴드들, 지퍼, 불독맨션.

요즈음 내가 가장 관심을 두고 있는 뮤지션이다.

예쁘장한 노랫말과
들을 수록 기분 좋아지는 훵키한 멜로디..

그의 음악에선
항상 피터팬이나 어린왕자와 같은
기분 좋은 동화책을 읽은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벌써 10년 가까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고 3시절 들었던 그의 데뷔곡, “껍질을 깨고”는
아직도 노랫말이 머릿속에서 맴돌 정도로 나의 인상에 강하게 남아있다.
(오늘 음악다방에서 그가 이 노래를 불렀다.
기억력을 더듬어 거의 모든 가사를 따라 불를 수 있었다. 역쉬.. -_-Vm)

그 이후 그가 발표한 그의 솔로 음반들은
솔직히 그전에는 거의 들어보지 못했다.
요즈음 그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찾아서 듣게 된 앨범들.
(아쉽게도 이젠 어디에서도 씨디를 구할 수가 없다. 이럴때 mp3은 참 유용하다)

[Debut1995] 그리고 [되는건 되는거야]

요즈음 들어도 휠에 딱 맞으며 느낌이 참 좋다. 그시절 왜 난 이런 음악들을 몰랐던 걸까..ㅡ.ㅡ;;

제일 좋아하는 트랙은 “낯선 여행”과 “감기”

그 다음은 바나나우유 CF에 삽입되면서
요즈음 더욱 주가를 올리고 있는
“내가 사랑하는 그녀는”의 지퍼시절.

BBF의 “봄날은 갔다”를 통해서 알게 된 장기영(djtama)의 음색이 매력적인 앨범.
사실 사람들은 이한철을 더욱 많이 알고 있지만
난 djtama의 음색을 무척이나 좋아한다.

장르 초월, [매거진] 이라는 그들의 앨범..
역시나 지금 구하기 힘들다. ㅡ.ㅡ;

가장 좋아하는 곡은 “Just Enjoy Your Life”

그리고 불독맨션…

프런트맨으로 보컬과 어쿠스틱 기타를 담당하는 이한철,
드럼의 조정범,
기타의 서창석,
베이스의 이한주.

한사람 한사람 매력이 말로 못 할 정도로 철철 넘치는 환상 밴드.

우연히 보게 된 영화 “후아유”에서
가장 인상에 남았던 곡 “사과”를 통해서
그들을 첨 알았다.
그리고 내가 인디음악을 듣게 된 시초가 되었던
프랙탈을 통해서 또 그들을 알게 되었다.

아직 앨범 한장 내지 않았음에도 그들의 까페에는
2000여명이 가입되어 있었다.
(현재 그들의 까페 총 멤버수는 3881명)
역시 매력있는 밴드는 모두가 공감하는 듯.

정식 예매 시작 전 팬클럽을 통한 1회분 공연 좌석 매진이라는
기록적인 폴리미디어 공연을 시작으로 그들의 공연을 찾아서 보게 되었다.

공연중 내내 기분좋은 음악과 웃음으로
세시간을 전혀 지루하지 않게 만들어주는
놀랄만한 매력을 지닌 팀이다.

가장 좋아하는 곡은 역시나 “사과”, 그리고 “피터팬”.

얼마 전 불독맨션의 “Destiny”가
東京スカパラダイスオケストラ의 “美しく燃える森”와 유사하고
“Hello! My friend”가 Kaji Hideki의 “Heart”라는 곡과
유사하다, 표절일런지도 모른다는 평을 읽긴 했지만…

그래도 공연장에서 보는 그의 사람 좋은 웃음에서
그런 의혹이 삭~ 사라지면서 기분이 좋아지는 건 어쩔 수 없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