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내린다…

시원하다…

찌꺼기처럼 달라붙은

여기저기 너저분한 내 마음도 저 비에 씻겨버렸음 좋겠다.

눈오는 날 어린애 마냥…

강아지 마냥…

비오는 거리를 폴짝거리며  뛰어보고 싶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