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할 수 있는 것과
잘 하고 싶은 것.
그리고 나에게 허락된 것. 

아직도 답은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