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수

영화 “올드보이”에 보면
주인공 최민식의 극중 이름이 오대수라고 나온다.

영화 초반 술에 쩔어 경찰서에서 난동을 부리는 장면에서 그의 대사는
“오늘만 대충 수습하고 살자”라며 그의 캐릭터의 이전상황을 설명한다.

오.늘.만.대.충.수.습.하.고.살.자.

참으로 한심해 보이는 문구일 지 모른다.
그러나…
오늘 하루를 수습해나가기가 얼마나 어려운지….
오늘 하루..
아니 적어도 오늘 반나절을 수습하며 살아가기도
요즈음은 버거운 시절이다.

이렇게 한시간, 한시간… 대충대충 수습하며 살아가다간..
막다른 곳에서 대충 수습의 결과가 나타나 뻥 터져버릴런지도 모를 일이다.

조금 더 멀리 보는 안목으로….
한시간이 아닌..
하루 앞에.. 일주일 앞에… 한달 앞에… 일년 앞에…십년 앞에..
그렇게 멀리멀리 내다보며 수습하며 살아가고 싶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