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차니스트…

다시 시작되었나보다.
나의 귀차니즘.

주말 내내..
귀차니즘의 압박으로 이리 딩굴 저리 딩굴..
방바닥과 친구하며 지내고 있는 내 모습이 무척이나 한심스러웠다.

스스로를 한심하다고 느낄 만큼의
그 귀차니즘이 싫은데…

3 thoughts on “귀차니스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