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렝게티의 Jam.bo.ree 그리고 데이브레이크의 New Day

지난 주, 이번 주..
내겐 무척 특별했던 공연들.

3/1 세렝게티 첫 아트홀 공연. Jam.Bo.Ree

수완군과 동진군의 군대 문제로 인해 이번 공연 이후로 
이제 한동안은 그네들 셋이 함께하는 공연을 보기 쉽지 않기에.. 더 집중하고 응원하게 되었던 공연.
여러 번 그네들의 공연을 보아 왔지만, 후회없이 했노라는 그네들의 진심이 보여 좋았던 시간.
사랑하는 미랜다의 목소리가 더해져 더 특별했던 공연.
마이클잭슨의 영상과 함께했던 동진군의 드럼 솔로.
아마존의 눈물 다큐멘터리를 보며 떠올렸던 분홍돌고래.
아트홀답게 차분하게, 그렇지만 충분히 흥분하며 즐겼던 공연.

3/6 데이브레이크 첫 단독 공연. New Day

2005년 브런치의 새 앨범이 나오기 전부터.. 그네들을 주욱 지켜봤었더랬다.
첫번째 앨범 발매 후 브런치의 해체와 멤버 교체, 그에 따른 데이브레이크로의 변신까지…
주욱 My Star 폴더를 차지하는 그네들이었기에..
그들의 첫 단독 공연은..
무대위에 서있는 그들만큼이나 나에게도 의미가 큰 공연이었다.

내가 가장 사랑하는 Beautiful Day를 들을 땐 나도 모르게 눈가가 촉촉해 왔고…
Diary 를 같이 따라 부르면서 나도 지난 일기를 들추듯 지난 추억들이 떠올랐다.
브런치와, 브런치 타임 동생들, 그리고 데이브레이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