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az in Seoul, Again

Jason Mraz 그래미 노미네이트 기념 월드 투어.
그 첫번째 공연이 2.21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열렸다.
지난 해 2월과 8월의 두번의 내한 공연에 이어
올해도 또 찾았다. 그의 공연.

멜론 AX에 비해 확실히 커진 공연장.
그만큼 국내에서도 므라즈의 인지도가 커진 탓이었을거다.
전에 한번 술자리에서 우스갯 소리로 ‘므라즈는 내게 아이돌이다’ 라는 말을 했는데..
적어도 우리나라에서는 나 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에게 므라즈는 아이돌이 되어 있었다.

묜의 표현대로 ‘기타둘러메고 개다리춤 추는데도 전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사람’
아 진짜 흰 티셔츠 한장에 청바지만 입었는데도 이렇게 섹시하고 멋질 수 있냐고요~

함께 한 두 시간동안 너무나도 즐거웠고, 신났고, 행복했고..
요즈음 한달여간 계속되었던 강도 높았던 업무와 그로 인한 스트레스에서 완전 해방되는 느낌이었다.
이 맛에 공연 보러 다니는게지.. ^^

Make it mine
Remedy
You & I both
I’m yours

요번 공연엘 다녀와선 제대로 된 셋 리스트를 정리해 보겠노라며
머릿속으로 계속해서 셋 리스트를 기억하고 있었는데…
어느틈엔가 머리는 하얗게 되고 정신 놓고 방방 뛰고 있는 내 모습을 보면서..
함께 공연을 보던 묜에게 몇번이나 “나 미친여자 같애” 라는 말을 했는지 모른다.

공연 도중 므라즈가 누구 나와 함께 노래를 같이 할 사람이 없느냐고 묻자
올림픽홀 내의 모든 사람들이 손을 번쩍 치켜올리며 자신이 하겠다고 했다.
므라즈는 장난끼 어린 표정으로, 거의 모든 사람들인거 같다며, 함께 노래하자고 했고.
스크린에서는 레코딩 버전에서 콜비 커레이와 함께 했던 Lucky의 가사가 흘러나왔다.
모두 함께 노래 불렀다.

I’m lucky I’m in love with my best friend
Lucky to have beenwhere I have been
Lucky to be coming home again

The Dynamo of Volition 을 함께할때면 예의 그 두손 번쩍, 아래에서 흐느적흐느적 댄스를 유도하기도 했고
지난 8월 공연에서도 2층 관객석에서 브라스를 연주하던 서프라이즈 무대가 이번에도 계속되었지만..
8월 공연때 너무나도 감동적이었기에 기대했던 Toca와 함께 하는 Details in Fabric이 빠진 것은 살풋 아쉬웠다.

그래도 Make it mine의 뮤직비디오에서 봤던 깜찍한 개다리 춤을
다른 노래에서라도 추어주어 만족했고..
앵콜 시간이면 의례히 등장하는 폴라로이드 깜짝 선물이 내 자리까지 날라오지 않더라도 충분히…

즐거웠다.
행복했다.

공연 이후 므라즈는 자신의 홈피 블로그에서..
수 많은 인터뷰들에서 가장 공연하기 좋아하는 곳이 어디냐는 질문에 한국이라고 답해왔고,
이번 공연에서도 또 한번 관객들이 그 말이 맞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했다.
( 링크 : http://blogs.myspace.com/index.cfm?fuseaction=blog.view&friendID=4818814&blogID=472176590 )
내가 즐겼던 만큼이나 므라즈도 즐겼다는 것이 너무나도 기분 좋다.

마지막에 므라즈는.. See you guys soon!!!  이라고 했다.
그래.. 또 만나야지!
다음에도 또 기쁜 마음으로 당신의 공연을 즐기러 갈꺼야.. ^^

(사진출처 : Jason Mraz 공식 홈페이지 및 My Space 므라즈 홈)



[#M_더보기|접기|기억나는대로 정리해 보는 연주리스트 (셋리스트대로는 차마 정리 안됨 –;).
생각나는대로 계속 추가예정.

– Make it mine
– Remedy
– You & I both
– I’m yours
– If it kills me
– Only human
– Live high
– Clockwatching
– Geek In the Pink
– The Dynamo of volition
– Lucky
– A Beautiful Mess
– Butterfly
_M#]
다음주엔 Travis다.
Travis 공연을 즐기기 위해 이번주는 Travis 예습 주간인데..
자꾸만 Mraz를 찾아 플레이 리스트에 걸게 된다.
으흐흣. 후유증..

2 thoughts on “Mraz in Seoul, Agai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