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불가

남을 그렇게 깎아내린다고 그만큼 네가 올라가진 않는단다, 얘야.
곁에서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짜증이 나 참을수가 없었단 말이다.

없는 얘기까지 만들어 애써 다른 이를 깎아 내리는 널 보면
내가 알고 있는 네가 아닌 것 같단 말이다.

네가 달리 보이기 시작했단 말이다.

제발 눈에 뻔히 보이는 설정
이제 그만 두란 말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