꾹.꾹.꾹.꾹.


지난 주는 피곤함의 연속.
주중에 내내 두 세시간 밖에 못자는 잠 부족 상태로 몽롱하니 지내야 했고..
토요일 아침엔 사내 사진동호회의 출사 일정으로 또 새벽같이 일어나 종일을 차안에서 시달리는 강행군을 했다.
일요일엔 오후에 있을 약속을 되뇌이며 피곤에 쩌들은 몸을 소파에 뉘여 쉬고 있는데..


갑자기 까망군이 내 품에 스륵 안기더니…
내 팔에 ‘꾹꾹이’를 해주는 것이 아닌가!!!


 


아아.. 이런 느낌이었구나..
아아.. 기분 좋아라..


꾹꾹이는 새끼 고양이 시절 어미 고양이의 젖이 더 잘 나오게 하기 위해 앞발로 주무르는 습관이 남아 앞발로 꾹꾹꾹꾹 눌러주는 행동이다. 이는 대상에 대한 애정과 신뢰의 표현으로 아기 고양이 시절 어미 고양이에게서 느꼈던 편안함과 만족스러운 상태와 비슷한 느낌을 주기 때문에 그때 하던 행동을 다시 하게 되는 것이라고 한다.



그렇다!
까망이와 동거 시작한지 2년이 다 되어 가고
삼식이와의 동거도 6개월째에 접어들고 있는데..
나는 이 꾹꾹이를 이제서야 처음 경험한 것이다.


꾹꾹이 하는 고양이 동영상을 볼때마다 그렇게 부러울 수가 없었는데…
우리 까망이도 꾹꾹이를 하는구나~


까망이 발톱을 깎아주질 않았기 때문에
꾹꾹 눌러줄때마다 지긋한 따꼼함이 느껴졌지만..
이걸 밀쳐내면 언제 또 해줄지 모른다는 생각에
꾹 참고 그 꾹꾹이를 다 받아주었다!!!


따꼼함은 잠시지만,
그때 느꼈던 그 행복감은 이루 말로 할 수가 없구나.


아이구 이쁜 녀석~

2 Comments

  1. 오호..심오하오~

  2. 오호..심오하오~

답글 남기기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 2018 4thdream's Days

Theme by Anders Norén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