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도의 절반

2008년도의 절반이 흐른 지금 내 스스로를 평가해 본다면..
여러가지 면에서 생각했었던 것 이상으로 마이너스 인생이다.

외부적인 요인으로 돌리자면 그럴 수도 있겠지만…
중요한 건 나 자신이다.

상반기 마이너스로 살았으니
하반기엔 그만큼의 플러스로 살아야 그나마 중간이라도 하겠다.

과연 남은 하반기를 플러스로 돌릴만큼의 열정이 남아 있을런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