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허전해

요즈음…

넘 힘들어.

질질 끌려가고 있는 포스타운 프로젝트도 그렇고…

나에게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은것도 그렇고…

믿었던 사람들조차도 나에게 등을 돌리기 시작 하는 느낌이야.

그냥 우울하네.

주말만 되면.. 이 우울함이 더 커지는 가바.

후움..

일상의 이야기 from Others를 제외하고..

모두 회원들만 볼 수 있도록 권한 변경했어.

내 얘기 가감없이 숨김없이 모두 털어놓는 곳인데…

내가 그렇듯..

내 일상을 들여다보는 사람들이 누구인지 정도는…

나도 알 권리 있겠지?

가입하기 귀찮으면.. 내 얘기 안보면 되는거지 머..

방문자 수에.. 조회수에.. 연연하지 않을래..

어차피 여긴…

내 얘기들을 담아내는 내 사적인 공간이니까…

One thought on “마음이 허전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